02.20.20

PREGNANCY Q+A’S ANSWERED

I am currently 24 weeks pregnant and so excited to meet our sweet little baby boy.  This pregnancy feels a lot better now that I am into the second trimester.  Though my first trimester nausea/vomitting wasn’t as bad as it was with Arrow or Harlow (Arrow especially) I was exhausted beyond measure.  I am so excited to have my energy back and be feeling so much more like my self.

I have a lot of common Questions and also had reached out and asked for some specifics so I’ll be answering them below:

Q: Is Harlow excited for another baby?
A: She is so excited and keeps planning all of the things for him.  She really wanted another baby brother ( I think it’s because it’s what she already knew) but she has his name picked out, where he’s going to sleep and what he’s going to wear when he comes home from the hospital haha. She is very intelligent so having these conversations with her has been so much fun.  Arrow just keeps kissing my stomach saying baby! brother! baby! We can’t wait for them to meet him.

Q: Do you take a prenatal vitamin? Where do you get your omegas etc?
A: Yes I do. There are a lot of vegan prenatal pills on the market so for sure talk to your doctor.  You are able to get the required omegas without the use of fish oils so this is something you can also look into.  

Q: How do you have a healthy vegan pregnancy?
A: This question always gets me because it’s the exact same as a non vegan pregnancy!  I am getting everything I need for baby boy and now that it’s my third time around I am not even focused on what I need etc.  I just do what I normally would.  I would say this is my healthiest pregnancy by far (because I can actually eat a vegetable!) but you read my whole post on a healthy vegan pregnancy here.

Q: Did you ever have a VBAC after Harlow?
A: Yes, I was able to with Arrow.

Q: Are you scared to deliver again? I’m so worried.
A: I think having the complete placenta previa has me more worried than if I knew I was for sure going to have a VBAC.  Having an emergency c-section with Harlow was overwhelming especially with my circumstances but I’m going in confident doing whatever it is I have to in order to keep this baby (and myself) safe.

Q: What did you do when you found out you had a complete placenta previa? I have one and everyone is so worried about me and the safety of the baby, I feel so stressed.
A: I can 100% see why you feel this way! My instant reaction was I cried and I DO NOT cry very often.  I knew this meant a for sure c section if it doesn’t resolve and I just really had the most amazing experience with Arrow that I felt frustrated and sad.  I feel like it took the joy from finding out this baby is a little boy and I was just so frustrated because I feel like there was always something for me to worry about.  Once I came to my senses and counted my blessing I felt a lot better about it.  I have a healthy baby boy growing, in a body that is healthy and capable and I’ll have to deal with whatever is meant to be as it happens.  The more I felt frustrated about it the more it upset me so I’ve really just decided that it is what it is.  It is frustrating and it’s another thing to worry about but the truth is that it is so out of our control the best we can do is just embrace the positives and hope for the best.  

Q: What does a complete placenta previa mean?
A: It basically means the placenta is completely covering the cervical opening so the only way to get baby out if it doesn’t move is through a caesarean.  

Q: What do you have to do differently with a previa?
A: Apparently a lot of things! I’m speaking to a complete previa and what I have been directed by my High Risk doctor and GP but I am not sure about low laying etc.  You can’t exercise at all with a complete previa, you can’t lift anything heavy and you are on complete pelvic rest.  Yeppppp, complete pelvic rest if you know what I mean.  It’s actually way harder than I thought.  They also have to watch you closer to make sure the placenta isn’t having an abruption and baby is growing properly.  They will also monitor for intrauterine growth restriction and they will electively take the baby out around 36 weeks (my doctor said 35 for me) to ensure you do not go into labour spontaneously because this could result in very serious bleeding.  I also can’t carry the babies etc so it definitely has its challenges.  

Q: Did you decide on building the fourth bedroom upstairs?
A: We decided not to as we are planning on moving sometime in the near future and felt the short term benefits wouldn’t outweigh the costs etc.  

Q: Do you have baby names picked out? Will it end in “OW”
A: I hope not! Haha.  We didn’t intend on that happening and everyone asks us and though I love a lot of OW names I think we will skip it this time around.  I have a list of boy names I love but we definitely do not have a solid name as of yet! I’m always excited to hear more so feel free to share some boho/free spirited names with me.

Q: Will you have more kids?
A: I believe in my heart there is always space for one more.  

Q: Did you use your embryo for this pregnancy?
A: No we didn’t.

Q: Favourite foods this pregnancy?
A: I haven’t had any real favourites. At the start I loved bagels (I feel I always do though!) and I’m definitely loving salads a lot more than normal.  Other than that, I can’t really think.  Candy? I’m wanting candy more than I ever usually do.  I always share what I am eating in a day on @thekindestplateI believe so much in balance of all the things.

Q: How long did you try for this baby?
A: I hateeee answering these questions because I remembering fixating on the months with other people.  I think we all fall pregnant at different times and when our bodies are ready.  With Harlow we actively tried for 2 years and needed medical intervention. With Arrow the first time we tried we got pregnant (biggest shock ever) and with this baby it took us five months.  I think every baby comes when it is their time and it’s  so important not to compare.

Q: Going through infertility and struggling really bad.  Any advice?
A: Sending you so much love.  Infertility is so hard.  I believe it taught me more than I could have learned about love and patience had I not had those experiences.  The days that are so challenging as a mother I can stop and think, this is everything I ever wantedIt’s a perspective you will appreciate one day. I know while you’re in the depths of it is is so hard, but it is truly preparing you for a love you didn’t know existed and a sense of patience that will only serve you better.  Whether you adopt, do IVF, fall pregnant spontaneously, have a surrogate etc. this waiting period will forever change you.  You’ll become more loving, compassionate, empathic and take less offensive to all the things that do not matter because you’ll have a sense of gratitude that runs so deep.  I know it is so hard.  I remember the negative tests and that feeling that it would never happen but it will.  Believe it.  It is truly the only thing you can control. You will become a mother in one way or another.  Just say it, practice it, believe it.  Follow stories of hope.  Fill your body with visions of it all.  It will come to life in one way or another.

Related Posts Plugin for WordPress, Blogger...

Comments

  1. 영웅대회에 참가했다. 참가자격이 우선 배경이 있어 신원보증이 되어야 했고 일갑자 이상
    의 고수이여야만 했다. 천풍은 신원보증의 면에서 불리했는데 천후의 도움으로 해결했고

    우리카지노

  2. 가볍게 천후와 함께 관문을 넘었다. 석벽같은 곳에 둘다 지력으로 한 자이상의 깊이를
    남겼 1갑자 이상임을 드러낸것이였다. 그렇게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전에 실패하고 돌아

    더킹카지노

  3. 가는 일이 다분해 돌아가는 사람들의 수만해도 거의 백명이 넘어서게 되었다. 그렇게
    통과한 100여명이 넘는 수의 대진표가 완성되었고 시합은 내일로 다가왔다.

    퍼스트카지노

  4. 그날 밤 천풍은 서문세가에서 천후의 명성으로 마련해준 숙소에서 나와 금대보가 있는
    객점으로 들어섰다. 그리고 천풍은 금대보와 둘이서 이야기를 나누기 시작했다.

    “ 대보야! 고통을 참을 수 있겠느냐?”

    샌즈카지노

  5. “ 예! 참을것 입니다. 그래서 꼭 강해질것 입니다. ”

    “ 그래! 그렇다면 내가 꼭 우승하마!”

    “ 감사합니다. 주군! 이렇게 저를 위해 주시다니 흑흑 견마지로를 다하겠습니다. ”

    더나인카지노

  6. 둘의 대화 어딘가 이상한 대화였다. 천풍이 우승한다니 그렇게 되면 서문영령은 천풍의
    여자가 될것이 아닌가? 그런데도 감사하다고 말하는 금대보 그는 서문영령을 포기한것
    인가? 점점 일은 미궁으로 빠져 들어가고 있었다.

    코인카지노

  7. 시합 날 당일 아침 천풍은 자리에서 일어나 자신의 대진표를 보고 있었다.

    “ 후아암! 뭐야! 계속 이기다 보면 사룡의 두 녀석하고 붙잖아! 흠 또 다른 실력자는 없는
    건가? 천후야 너는 어떠냐?”

    우리카지노

  8. 하하! 형님! 저는 다른 조로 편성이 되었군요! 하지만 나중에 다시 대진표를 정한다고
    하니 어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러니 사룡과 안 붙을 수도 있는 거라구요! 후후 그나
    저나 잘하면 결승에는 나갈수 있을 것 같은데 ….. 뭐 전과는 다른 상황이긴 하지만

    더킹카지노

  9. 천후의 푸념에 천풍은 고개를 저으며 말했다.

    “ 후후 아직도 미련이 남느냐? 걱정마라! 이 형님이 서문영령보다 반드시 더 아름다운 아가
    씨를 소개시켜 줄터이니 내 안목을 믿거라! 소혜도 내 눈에는 안찬단다. ”
    그 말을 그리 믿는 듯한 눈치가 아니였지만 천후는 맞장구를 쳐주었다.

    퍼스트카지노

  10. 정말입니까? 솔직히~ 아닙니다. 그나저나 소혜소저도 엄청난 미인인데…. 하긴 성격이…”

    이에 갑자기 나타난 이가 있었으니 바로 소혜 장본인 이였다.

    “ 뭐라구요! 제가 성에 안찬다구요! 그리고 성격이 뭐가 어쩌고 저째요?”

    샌즈카지노

  11. 그녀의 말에 당혜은은 소혜를 말렸다. 하지만 당혜은의 말을 들을 그녀가 아니였다.

    “ 언니! 참아요! 오라버니들이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닐거예요! 그냥 말을 하다보니…”

    “ 시끄러워! 오늘 한 번 쓴맛을..

    코인카지노

  12. 소혜의 서슬퍼런 언동에 둘은 잘못했다고 빌었지만 소혜에게 장작 1시간 동안 시달려야만
    했다. 그 모습을 은근히 즐기는 당혜은도 있기는 했지만 말이다.

    드디어 비무초친의 의미가 담긴 영웅대회가 시작되었다. 대회 출전자들은 연무장에 집합하

    더나인카지노

  13. 고 관객들은 관람석에 자리했다. 사회자가 나와 목소리를 가다듬더니 외쳤다.

    “ 지금부터 영웅대회를 개최하겠습니다. 먼저 개최자인신 서문세가의 가주 서문목우님의
    말씀이 계시겠습니다. ”

    우리카지노

  14. 천풍은 그 모습을 보며 속으로 욕을 할수 밖에 없었다.

    ‘ 보기에 그리 나빠 보이진 않는데 딸로 무슨 영화를 볼것 이라고 저러는 건지? 물론 나도
    거지 같은 놈하고 결혼한다고 하면 반대하겠지만 대보가 어때서 저러는 거야! 무공을 못

    더킹카지노

  15. 한다 뿐이지 머리좋고 전도 유망하고 나의 시대로 가면 일등신랑감이라고……. 그나저나
    대보녀석! 열심히 잘하고 있으려나 모르겠군. 당연히 해야하겠지만

    코인카지노

  16. 이렇게 와주신 강호의 후기지수들과 여러 호걸들에 감사드리는 바이오! 여기 모인 이들은
    모두 강호에서 정평이 나있고 가진바 무공이 뛰어난 사람임이 틀림없을 것이요! 부디
    우승해서 나의 딸을 차지하길 바라겠소!

    퍼스트카지노

  17. 천풍이 자신의 욕을 하고 있는 지도 모르는체 서문목우는 슬픈 눈빛의 서문영령에게 강한
    눈빛을 주고는 일어서 모두에게 말하기 시작했다.
    서문목우는 계속 뭐라고 떠들어 대었지만 그의 말에 전혀 관심이 없던 천풍은 관람석에 있

    샌즈카지노

  18. 는 소혜와 이봉 그리고 팽려운 당혜은 쪽을 쳐다보았다. 무슨 얘기가 많은지 소혜와 혜은은
    떠들고 있었고 이봉과 팽려운은 조용히 경청하고 있었다. 그 모습을 보곤 피식 웃고는 다시

    더나인카지노

  19. 금 고개를 돌려 사룡쪽과 비무참가자쪽을 쳐다보았다. 실력평가를 위해서였는데 유독 2명이
    눈에 띄었다. 아무래도 사룡보단 나은듯 보였기 때문이였다. 특히 한명은 천후에게 들은 바
    로는 사마세가의 사마충이라는 자였고

    샌즈카지노

  20. 나머지 한명은 남문이라는 곳의 남현이라는 사내였
    다. 가진바 기운이 제법 되는 것으로 보아 천후와 비슷해 보였다. 천후야 사룡 중에서는 발
    군의 실력이였으니 그렇다면 그들의 실력은 사룡을 넘어선다고 봐야했다.

    우리카지노

  21. 호오 사마충이란 놈은 천후와 비슷한 경지인 것 같은데….. 뭔가 수상한 점이 있군. 왠지
    느낌이…… 그나저나 남현이라는 놈은 완전히 기생오라비 같이 생겼군. 역시 재수가 없
    다니깐….. 확 트랜스젠더 수술시켜버렸으면 좋겠다. 그럼 남리수인가? 흐흐 우엑’

    더킹카지노

  22. 에 …. 그럼 마지막으로 …. 대회를 시작하시오!”

    서문목우는 그 말을 마지막으로 상석에 있는 자신의 관람석에 앉았고 그 모습에 서문영령의
    눈빛은 더욱 젖어드는 것 처럼 보였다. 슬픔에 젖은…..

    사회자가 이에 다시 소리쳤고 반응이 왔다.

    “ 대회를 시작하겠습니다!”

    “ 와아아아아! ”

    퍼스트카지노

  23. 출전자의 조건이 있어서인지 그리 많은 숫자가 아닌 백여명을 조금 넘는 출전자들의
    수였다. 그들은 대진표를 추첨했고 각기 네곳의 비무장에서 대결이 시작되었다.
    서문세가의 비무장중 제일 큰것은 아무래도 본선을 위해 마련해 놓은 듯 했고 작은 네

    코인카지노

  24. 곳의 비무장에서 예선전이 벌어지려 하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예선전에서는 주최측
    의 농간인지는 몰라도 사룡을 비롯한 이름난 사람들은 서로 부딪히지 않았다. 그래서
    인지 모두 가뿐히 통과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그것은 천풍도 예외가 아니였다.

    더나인카지노

  25. 천풍은 주최측의 농간이 아닌 순전히 자신의 운으로 좋은 대진표를 받아서 더욱 가뿐히
    통과하는 천풍이였다. 물론 그래봐야 실력발휘할 사람들도 없었지만 말이다.

    우리카지노

  26. 그렇게 승승장구한 천풍은 첫날의 예선전을 무사히 마칠수 있었고 하루 종일 계속된
    시합이 계속 된데다가 워낙 빠른 속도로 비무를 마치는 지라 어느새 본선 시합 인원인
    16명으로 인원이 줄어있었다.

    더킹카지노

  27. “ 내일은 시합 본선이 시작될것이고 남은 사람은 다시 대진표를 뽑아 결정하도록 하겠
    습니다. 남은 사람은 풍운장의 황만호, 사마세가의 사마충, 승룡문의 원승무, 무당속가의

    퍼스트카지노

  28. 방세옥, 모용세가의 모용운, 단리세가의 단리백, 하북 팽가의 팽악, 천하표국의 지동문,
    백씨세가의 마천풍, 사천당문의 당천후, 소림속가의 진양, 화산파의 영호군, 남문의 남현

    샌즈카지노

  29. 조씨창가의 조창혼, 곤륜파의 마원길, 청성파의 강태일 이상 16명 입니다. 그럼 내일 본
    선이 시작되겠습니다. 오늘은 편안히 쉬시기 바랍니다. 그럼.”

    코인카지노

  30. 사회자의 말을 끝으로 남은 본선 진출자들은 대진표를 정하고는 자신의 숙소로 돌아갔다.
    천풍은 천후의 영향력으로 서문세가 안에 숙소를 가질수 있었고 삼룡 이봉과는 떨어지게

    더나인카지노

Speak Your Mind

*